캐나다 온타리오 토론토 관광명소 : 슈가비치, 세인트 로렌스 마켓

 

 

토론토에 어학연수 겸 워홀을 올지 벌써 3주,

이전부터 계속해서 블로그에 포스팅을 해야지 마음을 먹었지만 한 적은 처음...

그간 밀려두었던 일상 글을 끄적여볼까 합니다.

가장 먼저 도착한지 3일만에 집 밖 구경을 나서며 보았던 강아지 분수!

굉장히 유명한 분수라고해요!

저는 토론토 아일랜드 가기전에 유니온스테이션에서 토론토 3대 마켓이라고 불리는 세인트 로렌스 마켓을 가던 중에 발견했습니다.

너무나도 귀여워서 다음에는 꼭 인증샷을 남기고 싶어요!

 

 

눈이 튀어나오게 멋진 벽화,

마치 정말 현수막인것처럼 그려져있는데 정말 멋있습니다.

이렇게 하나하나 멋진 광경을 발견할때마다

내가 외국에 와있다는 것을 실감한답니다.

 

 

이곳은 인스타 명소라고 불리는 슈가비치.

비치라고 하길래 저는 바다인줄 알았죠.

하지만 토론토에는 바다가 없다는 사실!

모두 호수라고 합니다. 큰 개념은 온타리오 호수라고 하네요.

인스타에서 봤을땐 정말 멋져보였는데.

사실은 정말 동네 놀이터같았습니다 ㅎㅎ

 

 

정말로 비치타월펴놓고 일광욕을 즐기며 태닝을 하시는 분들도 있었는데요.

사실 그정도의 비치 크기는 아닌데 말이죠!

핑크색 파라솔은 예쁘지만 사실상 볼건 없는 슈가비치였습니다.

가는 길은 굉장히 쉬웠어요!

유니온스테이션에서 굉장히 가깝답니다!

우리나라로 치면 정말 빌딩많은 서울숲 근방 한강 근처에 모래사장을 만들어놓은 느낌?

정말 실망했지만. 그래도 캐나다에 온 만큼 명소들을 열심히 돌아봐야겠습니다!

 

 

우리아이 간식 김가루로 만드는 주먹밥 레시피

 

 

주먹밥은 건강에도 좋고 만들기도 쉬운 국민 영양 간식 혹은 식사이죠.

요즘에도 소풍갈때 김밥과 주먹밥을 싸간다고들 하는데 제가 어렸을때는 항상 주먹밥, 김밥, 유부초밥이 인기였거든요.

그때 기억이 있어서 그런지 지금도 가끔 주먹밥이 먹고싶곤 한답니다.

김은 고려인삼과 더불어 한국 최고의 특산품으로 불리곤 하죠.

한해에 3천억원 정도를 수출한다고 하니 정말 인상깊습니다.

2017년엔 수출액이 5380억원을 돌파하는 등 매년 늘어나는 중. 김 수출액은 인삼보다 많으며 세계 1위 수출국이 한국이라고 하네요.

해외 관광객들이, 특히 일본인 관광객들이 한국에 오면 아주 쓸어가다시피 사가는 것. 특히 일본의 젊은이들 사이에선 한국 여행을 가면 반드시 사야 하는 물품 중 하나로 추천한다고 하네요.

우리나라의 김이 아시아 대표 김으로 선택될만큼 많은 분들에게 인기 있는 제품이라고 하네요.
분류학적으로 엄밀히 말해 김은 바다 홍조식물 보라털목에 속하는데요.

보라털과 김속에 속하는 해조를 말한다고 합니다.

김은 보통 초록색이 감도는 붉은 빛이 많고, 그보다 좀 더 깊은 곳에 사는 김은 밝은 붉은색, 더 깊은 곳에 사는 김은 거의 검은 색을 띈다고 합니다.

요즘에는 이렇게 몸에 좋은 김으로 간편하게 주먹밥을 만들 수 있게 조미 김가루를 따로 마켓에서 팔더라구요.

그런 김가루를 이용하면 김을 부수지 않아도되서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저는 아직 미혼이고 아이가 없지만 후에 아이가 생긴다면 간식으로도 좋을 것 같고, 특히 주변에 결혼한 친구들을 보면 아이들이 아침을 잘 거르는데 유치원 등원 준비시키면서 입에 쏙쏙 넣어주면 아주 좋은 것 같더라구요.

저도 가장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가 주먹밥인데요. 그 중 대표적인건 참치주먹밥이죠,

그럼 사진에는 잘 나와있지는 않지만 참치주먹밥 만드는 방법 알아볼게요.
저는 일반적인 캔 참치를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채에 둔뒤 뜨거운 물을 위에 부어서 한차례 기름기를 빼주는 편이에요,

참치의 기름기가 감칠맛을 낸다는 분들도 계시지만 왠지모르게 익히지 않은 참치를 먹는것과, 그 기름을 함께 즉석으로 섭취할때 약간의 죄책감이 들기 때문이죠. 시간이 있을때는 프라이팬에 한차례 볶아준답니다.

 참치는 국물을 따라내고 밥 위에 넣어그리고 마요네즈도 같이 넣어주는데요. 이때 개인의 기호에 따라 다르겠지만 너무 많은 양의 마요네즈는 밥을 질척거리게 만들고, 또 너무 적은 양의 마요네즈는 맛이 없게 만든답니다.

아이 2인분 기준 밥 1공기, 참치 반절, 마요네즈 1수저 크게 넣으면 될 것 같네요.
비닐에 김을 넣고 잘게 부숴주어야하는데 우리는 이미 조미김을 샀으니 이 과정을 생략해 주시면 됩니다.
통깨, 김, 참치를 섞은 밥을 한꺼번에 버무리는데요. 이때 젓가락을 이용하거나 비닐 주방 장갑 위생 장갑을 이용해서 버무려주면 참 쉽겠죠?

그리고 먹기좋게 동그랗게 만들어 접시에 올려두거나 도시락에 넣으면 완성이죠!


 


 


 


 


 


 


 


 


 


 

날치알 감베로니 파스타 맛있게 만드는 방법

 

 

파스타는 제가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인데요.

그중에서도 새우가 잔뜩 들어간 감베로니 파스타를 가장 좋아한답니다. 가장 쉽고 간편하게 파스타를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알려드리고자 하는데 모두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칠리, 레몬, 마늘, 파슬리로 맛을 낸 새우를 넣은 링귀니. 여러분이 먹어 볼 가장 맛있는 해산물 파스타 요리 중 하나로 15분 안에 모든 것이 준비됩니다!

파스타는 조리시간이 짧고 간편한 요리중 하나이죠.

저는 신선한 맛을 내는 요리법을 좋아해요. 왜냐하면 신선한 맛을 내는 것은 거의 시간이 걸리지 않고 여러분이 먹을 수 있는 최고의 저녁 식사 중 하나여야 하니까 말이죠.

요리를 먹는 것만으로도 나는 다시 아름다운 화창한 이탈리아 섬으로 돌아갈 수 있는 느낌이 들어서 이탈리아 음식을 좋아한답니다.

파스타 요리는 너무도 쉬워서 전문가가 아닌 저도 쉽게 맛을 낼 수 있는데요.

파스타는 매우 다재 다능한 재료이며, 때문에 다양한 파스타를 시도해보았었죠.

 

-재료-

(4인분)

말린 스파게티 500g

220g의 타이거 새우

75g버터

올리브유 2테이블 스푼

2~3 큰 정향 마늘, 곱게 다진

붉은 고추 1개, 설탕을 빼고 곱게 다진 것

씻지 않은 레몬 1개, 향+반 주스

자른 파슬리 1테이블 스푼

날치알

 

먼저 기본적으로 면을 삶겠죠? 면에도 간을 해야하기때문에 소금 한꼬집을 물에 넣고 끓으면 면을 넣어줍니다.

면수도 사용해야하니 버리지말아주세요. 너무 소스가 꾸덕할때 면수를 조금씩 넣어주면 맛이 좋더라구요!

먼저 기본적으로 밀가루와 버터로 루를 만들어두고, 브로콜리와 양파 새우 등을 올리브유에 살짝 볶아줍니다.

루를 넣고 소스를 만들어둔뒤 익은 파스타면을 넣고 마지막으로 날치알을 넣으면 끝!

파슬리와 통후추로 마무리하면 아주 좋은 한끼 식사가 완성됩니다.

예전에는 파스타에 들어갈 새우를 구하기가 어려웠는데 요즘에는 동네 슈퍼마켓에만 가도 쉽게 구할 수 있죠.

매우 고품질의 냉동 새우를 구입할 수 있어 아주 좋은데요.

슈퍼 신선도를 유지하고 직접 껍질을 벗길 수 있다면 갑자기 맛이 매우 고급스럽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